"내부고발 트럼프 행위 여러 건…우크라 대통령과 통화가 초점"

감찰관 "트럼프 내부고발, '한 건보다 많은 행위'에 근거하고 있어"
민주, 우크라 정상에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 수사 종용 의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외국 정상과 대화에서 부적절한 약속을 했다'는 내부 고발 논란이 미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부적절한 약속을 한 외국 정상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 알려졌고, 해당 고발 문건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또 다른 부적절 행위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부적절한 약속'의 배경이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상처를 가하려는 정치적 동기에 따른 것일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고발 문건 공개를 둘러싼 민주당 하원과 트럼프 행정부의 공방이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내부 고발은 단순히 외국 정상과 나눈 한 차례의 대화가 아니라 그 이상의 횟수와 관련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이날 하원 정보위원회의 비공개회의에 출석한 미 정보기관 감찰관(IGIC) 마이클 앳킨슨의 입에서 나왔다고 NYT는 전했다.

앳킨슨의 진술과 별개로 이번 사안에 대해 잘 아는 다른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상들과 한 약속 중 일부도 고발 내용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앞서 앳킨슨으로부터 고발 내용을 보고받은 매과이어 국가정보국(DNI) 국장 대행은 해당 내용이 의회 통보 의무 사항인 '긴급한 우려'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이를 의회에 알리지 않았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비공개회의에서 앳킨슨의 발언이 나온 직후 "트럼프 행정부가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긴급하고 합법적인 내부 고발에 대한 은폐를 조율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매과이어 국장 대행이 의회에 내부고발 문건을 제출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그의 측근이 연루된 기밀 정보임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WP와 NYT는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문제의 대화가 우크라이나와 관련돼 있다고 추가로 보도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 관련 수사를 종용한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부통령 시절 우크라이나 재벌의 부패 의혹 수사에 간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이 우크라이나 재벌 소유 가스회사로부터 보수를 받아왔으며, 해당 재벌의 부패 의혹을 조사하던 검사가 교체된 데는 그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