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나온 월스트리트 뱅커였는데 지금은 LA 노숙자 신세"

"고등학교 수석졸업생으로 고별사를 하고, 예일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월스트리트의 촉망받는 투자은행 직원이었는데, 지금은 로스앤젤레스(LA) 도심의 노숙자 캠프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미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간) 최근 급증세를 보이는 LA 노숙자 문제를 진단하면서 10년 전 노숙자로 전락한 50대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숀 플레전츠(52)는 LA 도심 한인타운 인근 노숙자 캠프에서 생활한다. LA시 권역에 있는 6만여 노숙자 가운데 한 명이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군인(공군) 아버지와 교사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플레전츠는 화목한 가정에서 전도유망한 청년으로 자라났다. 고교를 수석 졸업하면서 여러 대학의 입학 제의를 받았다. 그의 선택은 동부 아이비리그 명문 예일대였다.

예일대 경제학부를 나온 그는 월스트리트에 직장을 구했다. 첫 직장은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였다. 그는 누구라도 부러워할 만한 '스펙'에다 탄탄한 미래가 보장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플레전츠가 돈 욕심을 내면서 모든 게 일그러졌다. 그는 친구의 투자 제의에 할리우드 영화제작 사업에 돈을 댔고 캘리포니아주로 이주했다. 1990년대 초중반 DVD 플레이어가 한창 보급되던 무렵에는 꽤 큰 돈을 벌었다.

그러나 플레전츠의 영화사업 투자는 부침이 심했다. 급기야 동업자의 잇단 제작 실패로 그가 투자한 회사는 파산 신청했고 플레전츠는 졸지에 연대 채무 보증자로 채권자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됐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 무렵 어머니가 세상을 뜨고 플레전츠는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약물 중독으로 병원을 오가던 플레전츠는 결국 LA 도심 노숙자촌으로 거처를 옮겨야 했다.

플레전츠는 "약물에 의지하지 않으면 고통을 이겨낼 수 없게 됐고 난 이제 패배자가 됐다"라고 한숨지었다.

노숙자 문제를 고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노숙자 캠프를 해체하고 노숙자들을 교외 시설로 집단 이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