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방북 의향 질문에 "아직 준비 안돼…가야할 길 남아"

"나중 어느 시점에 갈 것"…"김정은 역시 방미하고 싶어할 것으로 확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뉴멕시코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 쪽으로 걸어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뉴멕시코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 쪽으로 걸어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평양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방북하는 문제와 관련,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았다"며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어느 시점엔가는 방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이 발언은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초청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방북 시기상조론'을 통해 북한의 전향적 비핵화 결단을 끌어내기 위한 차원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북한으로 초청했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에 대해 언급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관계는 매우 좋다"며 김 위원장과의 '톱다운 케미'를 거듭 강조한 뒤 "그러나 나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과 관련해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어느 시점에, 나중 어느 시점에 그것(평양 방문)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리고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따라 나는 그(김 위원장) 역시 대단히 미국에 오고 싶어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추후 자신의 평양행 가능성 및 김 위원장의 미국 워싱턴 DC 방문의 여지를 열어뒀다.

이어 "그러나 나는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나는 우리에게 아직 가야 할 길들이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