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북동부에 2주간 쏟아진 폭우로 최소 30명 사망

태국 북동부에 최근 2주간 폭우가 쏟아져 최소 3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더 네이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3일까지 태국 우본라찻타니주(州) 등 북동부 지역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한 태풍 '버들'과 '가지키'의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내려 30명이 숨졌다고 재난 당국이 밝혔다.

베트남뉴스통신 등 일부 외신은 사망자가 32명이라고 보도했다.

또 32개 주에서 주택 39만1천채에 침수피해가 있었고 2만8천600명가량이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했으며 42개 도로의 차량 통행이 차단됐다고 전했다.

태국 기상청은 15일까지 태국 북동부 지역 등지에 집중호우가 예상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태국과 국경을 접한 캄보디아 프레아 비히어 등 5개 주(州)에서도 이달 초부터 홍수로 11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부상했으며 9천800여 명이 대피했다고 현지 일간 크메르 타임스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