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 결정' 자카르타는 침몰 중…"지하수 추출이 최대문제"

지반 전문가 "원래 바다였던 곳에 흙 퇴적돼 만들어진 땅"

인도네시아 정부가 수도를 보르네오섬으로 이전하겠다고 결정한 데는 자카르타가 침몰 중이라는 점도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인도네시아 정부 자료에 따르면 북부 자카르타 해안지역은 연평균 7.5㎝∼13㎝씩 가라앉는 상황이다. 심한 곳은 1년에 18㎝나 침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이면 오는 2030년에는 북부 자카르타의 90%인 1만2천500㏊가 해수면 아래로 내려간다.

 

전상옥 한국농어촌공사 지반전문가는 "자카르타는 원래 바다였던 곳에 수십만 년 동안 흙이 퇴적돼 만들어진 땅"이라며 "지표면에서 암반까지 거리가 통상 1㎞에 이르다 보니 지하수를 추출하면 땅이 침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카르타의 상수도 보급률은 65% 정도라서 지하수 추출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