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공식 철회' 발표

시위대 핵심 요구사항 수용으로 시위사태 진정 가능성
다른 4가지 요구사항은 받아들이지 않아 '불씨' 남겨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공식 철회한다고 발표하는 모습이 4일 홍콩에서 TV를 통해 방영되고 있다. 캐리 람 장관은 이날 내보내진 녹화연설에서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 중 첫 번째인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공식 철회한다고 발표하는 모습이 4일 홍콩에서 TV를 통해 방영되고 있다. 캐리 람 장관은 이날 내보내진 녹화연설에서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 중 첫 번째인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렬하게 이어진 지 3개월만인 4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마침내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

람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6시 TV 방송을 통한 녹화 연설에서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 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람 장관의 송환법 철회 발표로 홍콩 시위 사태의 가장 근본적인 원인이 제거돼 사태가 진정되는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이지만, 다른 4가지 요구사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의 불씨를 남겨놓았다.

람 장관은 이와 함께 앞으로 홍콩 시민들을 만나 시민들의 불만이 무엇인지 듣고, 홍콩 사회 갈등의 뿌리 깊은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범죄인 인도 법안에는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대만 등의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홍콩 야당과 재야단체는 이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6월 초부터 이어왔으며 람 장관이 지난 6월 15일과 7월9일에 각각 송환법 처리 무기한 보류와 재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위를 계속 벌여왔다.

홍콩은 시위가 장기화함에 따라 경제가 고사상태에 접어들었으나 이날 '송환법 철회'가 발표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증시가 장중 4%넘는 폭등세를 보인 뒤 3.95% 급등하며 마감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