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국과의 문제는 시간 들일 수밖에"…갈등 장기화 전망

한국인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싸고 촉발된 한일 갈등이 장기전으로 흐를 것이라는 전망이 일본에서 나오고 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과의 문제는 시간을 들일 수밖에 없다"라고 주변에 얘기했다고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대(對)한국, 대중국 관계에서 부침을 경험"했다면서 최근 한일 간의 갈등 심화를 다룬 특집 기사에서 발언의 상대방과 시점을 밝히지 않은 채 이같이 전했다.

올해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나 한·중·일 3국 정상회의 등에서도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진전이 없으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 응하지 않을 태세라고 마이니치는 평가했다. 일본 정부 고관은 "문(재인) 정권 동안에는 관계 개선이 어렵다. 방치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방한한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에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수출 규제 문제를 함께 해결하자는 제안을 했으며 이 내용을 가와무라 간사장에게 전해듣고 징용 문제의 해결이 최우선이라며 거부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에게 이 총리가 "한일 지소미아가 11월 실효되므로 그때까지 일본의 수출관리 문제와 묶어 해결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근간에 있는 '징용'을 둘러싼 문제의 해결이 최우선이다. 이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므로 (한국이) 제대로 지켜야 한다. 그 한 마디가 전부다"라고 말했다.

악화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한 선결 과제로 한국 측이 징용 소송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이 총리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논의 내용에 관한 한일 양국의 설명에는 차이가 있으나 아베 총리의 발언에서 그가 한국이 수용하기 어려운 입장을 고수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