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아베'로 고이즈미 급부상…"아베가 한번 더" 의견도

'아베 대항마' 이시바 입지 약화…정권 비판 소신발언에 '역풍'
'아베 복심' 스가 관방장관도 차기 주자 후보군

차세대 총리 후보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중의원 의원이 일본의 패전일이자 한국의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세대 총리 후보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중의원 의원이 일본의 패전일이자 한국의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7일 일본의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 중 한명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8) 중의원 의원이 다키가와 크리스텔(42) 아나운서와 함께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결혼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7일 일본의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 중 한명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8) 중의원 의원이 다키가와 크리스텔(42) 아나운서와 함께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결혼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각을 앞둔 일본에서 '포스트 아베 신조(安倍晋三)'를 노리는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차남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중의원이 차기 총리로 가장 적합하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 민영방송 TV도쿄가 지난달 30일∼이달 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차리 총리로 누가 가장 적합하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29%가 고이즈미 의원을 선택했고 18%가 아베 총리를 선택했다. 올해 5월에 실시한 비슷한 여론조사에서는 고이즈미 의원과 아베 총리를 선택한 응답자가 각각 23%로 같은 수준이었다.

올해 38세이고 의원 경력이 10년(4선)으로 아직 젊은 고이즈미가 아베 총리 퇴임 후를 기다려 온 선배 정치인을 제치고 차기 총리 후보로서의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른바 '세습 정치인'인 고이즈미 의원은 정계 거물인 부친의 후광을 입고 당선됐으며 겸손한 자세와 소신 발언 등으로 유권자들에게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근에는 연상 아나운서 다키가와(瀧川) 크리스텔과의 속도위반 결혼을 발표해 관심을 모았고 이번 개각에 각료로 임명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2012년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이후 아베 총리 '대항마'의 상징이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은 이번 여론 조사에서 13%를 기록해 3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최근 이시바 전 간사장의 정치적 입지가 불안정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시바 전 간사장과 거리를 둔 자민당의 한 간부는 "정권 운영에 공연하게 쓴소리를 하는 자세가 경원(敬遠)을 사는 것이 아니겠냐"고 해석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과 아베 총리의 복심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차기 주자로 거론된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를 한 번 더 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일본 정계에서는 아베 총리가 내년에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중의원을 해산해 총선을 실시하고 총선에서 승리하면 그 여세를 몰아 2021년 당대회에서 당칙을 개정해 자민당 총재를 4차례 연임하는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