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분열 조짐…美와 협상에 반발한 강경파, IS로 눈돌려"

18년 넘게 끌어온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끝내기 위해 미국과 반군조직인 탈레반이 평화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탈레반이 분열될 조짐을 보인다고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과의 협상에 반대하는 수천 명의 탈레반 내 강경파가 조직에서 탈퇴한 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에 합류하려 한다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탈레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에서 손을 떼려고 하고 있어 아프간에서 외국 군대의 주둔 종료가 가시권에 들었다고 확신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협상을 위해 미국 관리들과 대좌한 것에 대해 반발하는 강경파 군지휘관들과 탈레반 지도부 간에 갈등이 생겨 탈레반이 분열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다.

수천 명의 전사를 휘하에 둔 탈레반 지휘관들은 자신들이 전장에서 어렵게 얻은 전과를 지도부가 미국과 협상함으로써 헛되게 하려 한다고 비판하고, 이들 가운데에선 탈레반 탈퇴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례로 2주 전 발생한 탈레반 최고 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자다를 겨냥한 폭탄테러는 탈레반 분열을 노린 조직의 소행으로 드러났다.

미국과의 협상에 반발하는 탈레반 강경파들은 IS의 구애를 받고 있다. IS는 지난 17일 수도인 카불의 결혼식 연회장에서 어린이를 포함해 63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다친, 폭탄테러를 일으키며 건재를 과시했다.

IS는 지난 2년여간 미국과 아프간 정부군의 막대한 지상 및 공중 공격으로 동부지역의 근거지에서 패퇴했다는 게 아프간 정부의 공식 입장이지만 IS는 최대 5천여명의 조직원을 유지하며 점령지를 통치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평화협상에서 미국이 내세우는 최대 조건은 탈레반이 9·11 테러를 일으킨 알카에다와의 관계를 청산하고 아프간이 서방 공격의 전초기지로 이용되는 것을 불허하는 것이다.

평화협상에 관여하는 IS 및 탈레반 대원, 아프간 관리, 서방의 외교관들은 강경파의 IS 합류로 탈레반이 분열되면 평화협상이 깨질 수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