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회의, 미-이란 정상회담 '불씨' 피우고 폐막…공동선언은 없어

중재자 역할 돋보인 마크롱 "미-이란 정상회담 여건 조성…수주 내로 성사 희망"
트럼프 "이번 회담 성공적…올바른 여건 조성되면 로하니 만날 것"
코뮈니케 대신 한 쪽짜리 성명…홍콩 자치 지지하고 "공정한 무역노력"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폐막 기자회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며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진행하며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파기 위기 해결을 위한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여건이 조성됐다며 앞으로 수주 내로 양국 회동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폐막 기자회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며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진행하며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파기 위기 해결을 위한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여건이 조성됐다며 앞으로 수주 내로 양국 회동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미국과 이란 관계 개선의 '불씨'를 만들어내는 성과를 남기고 폐막했다.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폐막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파기 위기의 해결을 위한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여건이 조성됐다면서 앞으로 '수 주 내로' 회동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폐막 기자회견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진행하면서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받아들이면 합의가 도출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나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건이 올바르게 조성되면 이란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화답하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제시한 '몇 주 내'라는 일정이 현실적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긍정적으로 답했다.

그러나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순교자 추념행사에 참석해 "미국이 먼저 부당한 불법 제재를 모두 해제하지 않는다면 미국과 관계가 긍정적으로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연설, 선을 그었다.

이날 G7 정상들은 회의를 마치면서 공동선언(코뮈니케) 도출에는 실패했지만, 페이지 분량의 짧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G7은 성명서에 이란 핵 문제와 크림반도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갈등 해법 마련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홍콩의 자치를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G7 국가들은 개방되고 공정한 세계 무역과 글로벌 경제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중재자'역할이 돋보였다는 평가가 따랐다. 마크롱은 이란의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을 G7 정상회담장에 불러들여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불씨를 지폈고 G7 국가들이 약식 성명을 채택하는 데에도 기여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