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무역협상 복귀 원한다고 전화…합의할 것으로 생각"

"조만간 중국과 협상 시작할 것…시진핑은 위대한 지도자"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도중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관리들이 전날 밤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도중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관리들이 전날 밤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외신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협상에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곧 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와 AFP 통신 및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양자회담 도중 중국 관리들이 전날 밤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매우 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중국이 우리의 고위 무역 담당자에게 전화해 다시 협상하자고 말했다. 이는 세계 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긍정적"이라고 자평했다.

중국이 먼저 전화했다는 점을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가 모두 두차례 이뤄졌다며 "매우 매우 좋은 통화였고, 매우 생산적인 통화였다. 그들은 진지하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대단히 존경한다"며 "그들이 위대한 것은 인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알기 때문"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중국이 협상 복귀 의사를 밝힌 만큼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중국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합의를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dpa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제 우리가 합당한 조건에서 협상하는 만큼 합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