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외무장관, G7 회담장 깜짝 방문…美와 만남은 불발

6개국 정상, 트럼프에 '핵 합의 복귀' 설득 나섰지만, 이견 여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왼쪽 흰색 셔츠)이 25일(현지시간)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 휴양도시 비아리츠를 깜짝 방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오른쪽)과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오른쪽 두 번째)과 면담하고 있다. 자리프 장관 트위터 캡처 사진. 연합뉴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왼쪽 흰색 셔츠)이 25일(현지시간)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 휴양도시 비아리츠를 깜짝 방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오른쪽)과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오른쪽 두 번째)과 면담하고 있다. 자리프 장관 트위터 캡처 사진. 연합뉴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진행 중인 프랑스 휴양도시 비아리츠를 예고 없이 방문했다.

그는 '깜짝 초청자'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면담하고 영국·독일 정부 당국자들과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위기의 해법을 논의했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대화 상대인 미국 측 인사들은 만나지 못했다.

예정에 없던 미국과 이란의 만남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회담장 주변에서 흘러나오기도 했으나 결국 접촉은 이뤄지지 않았다. 미국을 제외한 6개국 정상은 이란을 상대로 '최대한의 압박' 전략을 고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설득했지만, 견해 차가 여전해 논의에 큰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