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金 친서 언급하며 "나도 한미훈련 필요하다 생각 안해"

G7서 아베 日총리와 회담 전 취재진 질문에 밝혀…"완전한 돈 낭비라 생각"

프랑스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담 중간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관해 우려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기쁘지는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하면서 "지난주 그(김 위원장)로부터 매우 훌륭한 서한을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한국이 '워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며 "만약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 또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지난 9일 밝힌 바 있으나 이날 '지난주 받았다'고 밝힌 친서가 그 이후 새로 받은 친서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만약 당신이 그것들을 하기를 원한다면, 만약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는 간섭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그것이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