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그린란드에 '눈독'…백악관에 매입 검토 지시"

북극해 미군 입지 강화·알래스카 방식 '잭팟' 노리는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의 섬인 그린란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미국 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참모들에게 그린란드의 매장 자원과 지정학적 중요성 등을 경청한 후 매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때마침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초에 그린란드를 소유한 덴마크를 방문할 예정이다.

북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위치한 그린란드는 약 210만㎦의 거대한 면적에 불과 5만6천 명 가량이 거주한다. 18세기 초반 덴마크 영토로 편입됐으며 주민투표를 통해 2009년부터 자치권을 확대했지만, 외교와 국방, 통화 정책 등은 덴마크에 의존한다. 그린란드는 매년 전체 세입의 절반을 웃도는 5억6천만 달러(약 6천800억원)의 예산을 덴마크로부터 지원받는다.

전·현직 백악관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를 사고 싶어하는 것은 북극해에서의 미군 입지를 강화하거나, 알래스카 방식의 유산을 남기고자 하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미국의 가장 큰 주인 알래스카는 1867년 윌리엄 수어드 국무장관이 러시아 제국과 맺은 조약에 의해 불과 720만 달러의 헐값에 미국에 양도됐다. 매입 당시 미국 내에서는 쓸모없는 얼음덩어리를 샀다는 비난이 쏟아졌으나, 알래스카에서 금과 원유 등 천연자원이 속속 발견되면서 헐값에 영토를 판 러시아는 땅을 쳐야 했다.

그러나 정작 덴마크는 가만 있는데, 미국이 설레발치는 격이다. 미국은 해리 트루먼 대통령 재임시인 1946년에도 그린란드를 사고자 1억 달러(약 1천200억원)를 제시했으나, 덴마크의 거부로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