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사태-中무역협상 연계 시사…시진핑과 회동도 제안

무역협상 타결 희망한다면 "먼저 홍콩 인도적으로 다뤄야" 밝혀
'방관' 비판받은 트럼프, 태도 변화 가능성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과 '홍콩 사태'의 연계 방침을 나타냈다. 격화하는 홍콩 사태에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아 온 트럼프 대통령에게 태도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미국동부 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물론 중국은 (무역) 협상을 타결짓고 싶어 한다. 그들이 먼저 홍콩을 인도적으로 다루도록 하자"라고 밝혔다. 미국은 홍콩의 긴장이 해소될 때까지 무역협상 타결을 미룰 수 있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시진핑 주석이 홍콩 문제를 신속하고 인도적으로 해결하고자 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나는 추호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 "개인적인 만남?(Personal meeting?)"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일간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일대일' 회담을 하자고 요청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