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공물 보내…의원들 집단참배

아베 총리, 직접 참배는 안해…우익 의원 50명 야스쿠니신사 참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종전일(한국의 광복절)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다시 공물을 보냈다. 또 우익 성향의 일본 여야 의원 50명은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개인 명의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가 패전일에 공물을 보낸 것은 지난 2012년 12월 2차 집권 후 7년 연속이다.

아베 총리는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중국과 한국이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반대하고 있다며 아베 총리가 중국과 관계 개선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참배를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