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에 짓눌린 中경제…산업생산 증가 17년만 최저


미중 무역전쟁에 짓눌린 중국 경제가 산업생산 증가가 1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 대비 4.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6.3%와 시장 전망치 6.0%에 모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치로써 2002년 이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1∼7월 누적 산업생산 증가율도 작년 동기보다 5.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해 중국 정부의 산업생산 증가율 목표는 5.5∼6.0%다. 시장의 예상에 크게 못 미쳐 '충격' 수준으로까지 평가되는 7월 산업생산 증가율 부진은 장기화하는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초래한 결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