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대사에 도미타 고지…장인은 극우소설가

노무현 정부 때 공사로 한국 근무…아그레망 절차 후 확정

내달 이임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후임에 한국 근무경력이 있는 도미타 고지(富田浩司·62) 특명전권대사가 내정됐다.

14일 한일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외무성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업무를 맡아온 도미타 대사를 차기 주한 일본대사로 지명하고 한국 정부에 지난 7월 말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요청했다.

2016년 8월 부임해 3년 임기를 채운 나가미네 대사는 내달 이임하고 새 대사 부임 시기는 아그레망 절차가 완료된 후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효고(兵庫)현 출신으로 도쿄대 법학부 재학 중이던 1980년 10월 외무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이듬해 대학 졸업과 동시에 외무성에 들어간 도미타 대사는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어학연수를 했다.

이후 종합외교정책국 총무과장과 주한·주영·주미 공사, 북미국장, 주이스라엘대사 등을 거쳤다.

올해는 특명전권대사로 오사카에서 지난 6월 개최된 G20 정상회의 업무를 맡았다.

그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4~2006년 주한 정무공사 임기 중에 한국 노래를 자주 듣고 노래방을 즐겨 찾는 등 한국어 공부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일본 외무성 내에서는 조용한 성격에 업무능력이 탁월하다는 평을 듣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타 대사의 장인은 일본에서 극우 소설가로 이름을 떨쳤던 미시마 유키오(平岡公威·본명 히라오카 기미타케)다.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미시마는 1970년 11월 25일 '일왕을 보호하는 방패'라는 의미의 민병대 '다테노카이(楯の會·방패회)' 대원 4명과 함께 도쿄 육상자위대 이치가야 주둔지(현 방위성 본부)에 난입해 발코니에서 쿠데타를 촉구하는 연설을 한 뒤 할복자살했다.

한편 주한 일본대사관의 2인자인 총괄공사에는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尚) 전 주한 경제공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2~2015년 한국에서 근무한 소마 내정자는 1980년대 후반 서울대 외교학과에 유학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