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헝겊으로 한쪽 눈을 가린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는 전날 침사추이 지역의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서 벌어졌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헝겊으로 한쪽 눈을 가린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는 전날 침사추이 지역의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서 벌어졌다. 연합뉴스

시위대의 기습적인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 운영이 13일 오전 일찍 재개됐다.

공항 대변인이 "공항이 탑승 수속을 재개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이날 오전 6시 10분께(현지시간) 전했다.

현재 공항에 설치된 항공기 출발·도착 안내 모니터에는 여러 항공기에 '곧 탑승'(boarding soon) 문구가 표시됐다.

항공사 카운터에서는 탑승수속이 이뤄지고 있다.

공항은 그러나 이날 운항 일정을 재조정할 것이며 각 항공편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고 안내했다.

공항은 웹사이트 등을 통해 최신 정보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이용자들에게 당부했다.

교도통신은 홍콩 공항 폐쇄로 항공기 230여편이 결항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전날 홍콩 국제공항이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점거되자 항공 당국은 '노탐'(NOTAM, Notice To Airmen) 공지를 통해 공항이 폐쇄된다고 전 세계 항공 종사자에 알린 데 이어 13일 오전 6시에 공항 운영이 재개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노탐은 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당국이 조종사 등 항공 종사자에 보내는 전문 형태의 통지문이다.

시위대 점거로 인해 홍콩 공항은 12일 밤과 13일 새벽 극소수 항공편을 제외하고 대부분 운항이 취소됐다.

연좌 농성을 벌이며 공항을 점거했던 시위대 5천여명은 소수를 남기고 대부분 자진 해산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여성이 경찰이 쏜 고무탄 또는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분노해 공항으로 향했다.

유례없는 공항 점거·폐쇄에도 진압 당국과 시위대 사이에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일부 시위대는 붕대로 머리를 감싸 한쪽 눈을 가린 채 점거에 참여함으로써 경찰의 강경 진압에 항의를 표시하고 부상한 시위 참가자에 동조를 나타냈다.

손팻말과 붕대에는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죽인다" 등 당국의 과도한 물리력 사용을 비판하는 문구가 쓰였다.

대다수 시위대가 귀가한 뒤 이들이 사용한 각종 현수막과 배너도 대부분 치워졌지만 '눈에는 눈'이라는 낙서가 곳곳에 남았다.

시위를 주도하는 활동가들은 13일 오후 다시 공항에 모이자고 지지자들에게 촉구했으나 당국이 집회를 방치할지는 확실치 않다.

전날 중국 중앙정부는 시위대의 공항 점거를 강도 높게 비난하며 무력 개입 가능성을 경고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은 12일 성명에서 "세계 어느 곳도 이러한 극악무도하고 극단적인 잔혹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가 이러한 테러리스트 행위를 용납한다면 홍콩은 바닥없는 심연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수속 카운터에서 홍콩 여행객들이 귀국 항공편이 결항되자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수속 카운터에서 홍콩 여행객들이 귀국 항공편이 결항되자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