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와 일을 한 곳에서…日서 '워케이션' 각광

인구감소 지자체도 적극 보급 …'새로운 근무방식' 주목

리조트 등지에서 휴가를 즐기면서 회사일도 하는 '워케이션' 근무방식이 일본에서 주목받고 있다. 워케이션은 일을 뜻하는 영어 단어 워크(work)와 휴가(vacation)를 합성해 만든 조어다.

19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피서지로 유명한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輕井澤)시에 역에서 도보 2분 거리에 '하나레 가루이자와'가 지난달 문을 열었다. 통신기업 NTT커뮤니케이션이 운영에 힘을 보태고 있는 이곳에서는 전화회의가 가능한 통신 서비스가 제공된다. 10여명이 이용할 수 있는 넓은 방에 고속 무선랜과 백색칠판, 프린터 등을 갖추고 있다. 운영회사 측은 10월부터 유료로 층 단위로 빌려주는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아름다운 해변과 온천으로 유명한 와카야마(和歌山)현 시라하마초(白浜町)는 공항에서 자동차로 5분 거리에 있는 건물을 행정당국이 사무실로 개조했다. 부동산 개발회사인 미쓰비시(三菱)지소가 워케이션용으로 임대해 지난 5월 문을 열었다. 미쓰비시지소는 내년 3월까지 전국에 워케이션 거점 3곳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들도 열성적이다. 와카야마현과 나가노현은 2개현 지사와 기업관계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도쿄 중심가에서 '워케이션 스타트 업 선언' 서명 행사를 개최했다.

아베 슈이치(阿部守一) 나가노현 지사는 "밀감과 바다가 있는 와카야마와 사과와 산악지대로 유명한 나가노 지방이 함께 워케이션 보급에 나서면 기업에 대한 호소력이 강해질 것"이라며 기대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