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미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차이 "태풍 출구: 경북 동해안? 강원도 동해안?"

한국 일본 미국 기상당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한국 일본 미국 기상당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태풍 다나스가 19~20일부터 한국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18일 오후 한국, 일본, 미국 각 기상당국의 태풍 예상 경로 분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태풍 다나스가 한국의 가장 남쪽 제주도에 언제쯤 도착할지에 관심이 향한다.

어제까지만 해도 태풍 다나스의 이동 경로, 속도 등의 내용이 3개국 기상당국(한국 기상청, 일본기상청,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이 서로 달랐는데, 현재는 꽤 차이가 좁혀진 모습이다.

3개국 기상당국 예보 모두 태풍 다나스가 20일 새벽 제주도 남서쪽 바다에 진입, 이후 전남 진도~완도 일대 해안을 통해 한반도 내륙으로 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 경로의 기울기가 한국과 일본·미국의 예상이 다르다.

한국 기상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한국 기상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우리 기상청은 태풍이 전남 진도~완도 일대 해안을 통해 상륙, 전남 여수와 지리산 일대를 거쳐 경남 북부 및 대구·경북 남부를 지나 경북 포항 일대를 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태풍은 울릉도와 독도를 거쳐 동해상에서 소멸한다는 것.

일본기상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일본기상청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18일 오후 5시 기준

일본과 미국 기상당국은 태풍이 전남 진도~완도 일대 해안을 통해 상륙, 전라도 및 충청도를 가로질러 강원도 동해안을 통해 빠져나갈 것으로 본다. 태풍이 좀 더 북쪽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얘기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