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위 대신 사랑 택했다더니…말레이 前 국왕 부부 이혼"

현지 매체, 1면 보도…공식 확인도 부인도 안 해

왕위 대신 사랑을 택해 '세기의 로맨스'로 주목받은 말레이시아 전임 국왕과 러시아 국적 여성 모델이 이혼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뉴스트레이츠타임스는 17일 자 신문 1면에 말레이시아 클란탄주의 술탄인 무하맛 5세(50)와 러시아 미스 모스크바 출신 모델 리하나 옥사나 보예보디나(26)가 지난달 22일 싱가포르의 샤리아(이슬람법) 법원에 이혼 신청을 했고, 이달 1일 이혼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클라탄주 왕실은 이혼 소식을 공식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이들이 작년 6월 7일 결혼해 1년 남짓 만에 이혼한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