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인종주의에 각세운 美하원, 대통령 탄핵안은 부결

민주당도 과반이 반대…AP "탄핵 막으려는 펠로시 노력 성공"

미국 민주당 앨 그린(텍사스) 하원의원이 17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열린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참석했다. 미 하원은 이날 그린 의원이 제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5명, 반대 332명으로 부결시켰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앨 그린(텍사스) 하원의원이 17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열린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참석했다. 미 하원은 이날 그린 의원이 제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5명, 반대 332명으로 부결시켰다. 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소수인종 출신의 민주당 여성의원들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면서도 대통령 탄핵안은 압도적인 표차로 부결시켰다.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진이 불러올 후폭풍을 우려해 대거 반대표를 던졌다.

하원은 17일(현지시간) 민주당 앨 그린(텍사스) 의원이 제출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5명, 반대 332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여당인 공화당(197석) 의원들뿐 아니라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235석)에서도 과반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민주당의 일부 진보 성향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지만, '1인자'인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 왔다. 상원을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탄핵 가결 가능성이 거의 없고,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만 결집해주는 역풍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AP통신은 표결 결과에 대해 "대중을 이길 수 있는 추가 증거가 나오기 전에는 민주당이 탄핵으로 우르르 몰려가는 것을 막으려는 펠로시 의장의 노력이 성공적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