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호텔서 폭탄테러·총격전, "26명 사망·56명 부상"

'알샤바브', 배후 자처…차량폭탄 테러 뒤 무장괴한 들이닥쳐

소말리아 남부 항구도시 키스마유 도심의 한 호텔에서 12일(현지시간) 저녁 무장 괴한들이 차량폭탄을 터뜨리고 호텔 내로 진입, 총격을 가해 수십 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AP·AFP·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알카에다와 연계된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 알샤바브는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AFP통신은 소말리아 주바랜드 자치주 관리를 인용, 이번 호텔 습격사건으로 최소한 26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추가 수색작업이 진행되면 사망자가 더 증가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사람 중에는 여러 명의 현지 정치인과 소말리아계 캐나다 기자 호단 날라예(43), 현지 방송 기자 무함마드 오마르 사할(35) 등 언론인 2명을 비롯해 미국, 영국, 케냐, 탄자니아 국적의 외국인들도 포함됐다. 소말리아 출신의 유명 소셜미디어 활동가도 사망자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폭발물이 설치된 차량이 주바랜드의 상업수도인 키스마유에 있는 아사세이 호텔로 돌진해 터진 뒤, 무장 괴한들이 호텔 안으로 들이닥쳤다. 이후 호텔 내 경비부대와 이들 간의 총격이 이어졌다.

AP는 무장 괴한들의 공격이 14시간 이상 이어졌다고 했고, 로이터는 보안군이 밤새 이어진 공격을 끝내는 데 11시간이 걸렸다고 경찰관 모하메드 아브디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면서 테러범 진압 작전이 다음 날 오전 7시께 끝났다고 전했다.

소말리아 보안 부대 관계자는 작전 종료 후 "무장 괴한 4명을 사살했으며, 보안군이 호텔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