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국 대사 내팽개친' 英 총리 후보 존슨에 비난 쇄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혹평한 외교 전문(電文) 파문으로 킴 대럭 주미 영국 대사가 10일 결국 사임하면서 다른 정치 지도자와 달리 대럭 대사의 정당한 업무를 두둔하지 않은 차기 총리 후보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존슨 전 장관 측은 또 대럭 대사 후임자 임명을 놓고 테리사 메이 현 총리와 논란을 벌이는 등 대럭 대사 사임이 지도자 선출을 앞둔 집권 보수당 내 정쟁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10일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대럭 대사는 9일 보수당 대표 경선 TV 토론에서 차기 당 지도자 겸 총리로 유력시되는 존슨 전 장관이 만약 그가 총리로 선출될 경우 대럭 대사를 유임할 것인지 언질을 거듭 회피하자 사임을 결심한 것으로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