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3년간 6천600명 사망·24만명 체포

경찰 "단속에 저항하면 쏠 수밖에"…국제사면위 "대규모 살인사업"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내세운 '마약과의 전쟁'에서 24만명 이상이 체포되고, 6천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스카 알바얄데 필리핀 경찰청장은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지금까지 마약과의 전쟁으로 24만56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 경찰과의 총격전으로 최소 6천60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알바얄데 청장은 "단속과정에 용의자가 저항하면 총격을 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권단체는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재판 없이 사살하는 이른바 '초법적 처형' 등으로 희생자 수가 경찰 발표 자료보다 4배는 된다며 인권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국제사면위원회(AI)는 지난 8일 보고서에서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이 '대규모 살인 사업'이라고 비난하며 유엔 인권위원회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AI는 보고서에서 2018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필리핀의 '킬링필드'가 된 불라칸주에서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숨진 27명을 조사한 결과, 경찰이 증거와 보고서를 조작해 살인을 정당방위로 위장한 경우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지난 1일 보고서에서 "경찰관들이 살인을 정당화하려고 마약과 총기 등 가짜 증거를 만들어내는 사례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