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만에 2조6천억원대 무기판매 승인…中 반발 예상

의회도 반대 안할듯…미·중 갈등 안보 분야로도 확산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만에 탱크와 미사일 등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 이상의 무기 수출에 나선다. 이에 대해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돼 무역전쟁으로 불붙은 미중 갈등이 안보 분야로 번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8일(현지시간) 대만에 M1A2 에이브럼스 전차 108대와 스팅어 휴대용 방공 미사일 250기 등을 판매하는 계획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는 미 의회에 해당 무기의 대만 수출 방안을 통보했으며 의회는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이 이날 미 의회에 통보한 무기 판매 목록에는 거치용 기관총, 탄약, 허큘리스 기갑 구조 장갑차, 중장비 수송 차량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만과 관계 강화 노력을 하며 주요 무기를 판매할 의향을 보여 왔다.

이와 관련, 대만은 병력과 화력 면에서 중국에 엄청나게 열세이며, 장비의 많은 부분을 개선해야 할 절실한 상황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은 이번 결정에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6일 브리핑에서 대만을 상대로 한 미국의 무기판매 추진 보도에 대해 "우리는 미국의 관련 행동에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대만 무기판매를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