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능" 英대사 문건 일파만파…경질론에 유출자 색출도

트럼프 "그 대사는 영국에 제대로 봉사한 적 없어…좋아하지 않는다"

현직 주미 영국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노골적으로 폄훼한 메모가 영국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가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를 "서툴다", "무능하다", "불안정하다"고 지칭한 민감한 메모가 언론에 유출된 경위에 대해 영국 정부가 자체조사에 나섰다고 7일(현지시간) dpa 통신 등이 보도했다. 영국 내에선 킴 대사의 경질론도 제기되고 있다.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도 불쾌감을 숨기지 않으면서 이번 논란은 양국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그 대사는 영국을 위해 제대로 봉사한 적이 없다"면서 "우리는 그 사람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