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아프간 정보기관 폭탄공격…14명 사망·180명 부상

인근 학교 피해커…사상자중 학생 61명
탈레반-미국 평화협상 중에도 테러 끊이지 않아

탈레반과 미국이 카타르에서 평화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아프가니스탄 중부에서 정부 건물을 겨냥한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14명이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오전 아프가니스탄 중부 가즈니에 있는 정보기관인 아프간 국가안보국(NDS) 건물 근처에서 차량에 적재된 폭탄이 터졌다. 폭발 충격으로 NDS 소속 보안요원 8명과 민간인 6명 등 최소 14명이 숨지고, 180여명이 다쳤다고 가즈니시 당국이 발표했다.

 

탈레반은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등이 전했다. 탈레반은 18년간 이어져 온 전쟁을 끝내기 위해 미국과의 평화협상에 나서면서도, 거의 매일같이 아프간 정부군에 대한 공세를 펴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파옙주의 시장에는 박격포가 떨어져 민간인 최소 14명이 숨지고 39명이 부상했고, 가즈니 시 이슬람사원에도 폭탄이 터져 신도 2명이 숨지고 20명이 부상했다.

탈레반과 미국은 지난달 29일 카타르 도하에서 7차 평화협상을 시작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이번 테러를 규탄하면서 카타르 회담에 나선 탈레반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미국과 탈레반 관계자들은 오는 9일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