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부 강진에 건물균열·부상자 등 피해속출…해군기지 대피

리지크레스트 인근 수천가구 정전…찰과상 등 부상 잇달아·인명피해는 없어
주민 130여명 대피소로 피신…뉴섬 주지사, 잇달아 비상사태 선포
LA 도심 고층빌딩 30초간 흔들려 패닉…경기장·놀이공원 이용객 대피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 북동쪽 17㎞ 지점에서 5일(현지시간) 규모 7.1 강진이 일어난 후 리지크레스트의 한 레스토랑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 북동쪽 17㎞ 지점에서 5일(현지시간) 규모 7.1 강진이 일어난 후 리지크레스트의 한 레스토랑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8시 19분(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18㎞ 떨어진 지점에 규모 7.1의 강진이 강타하면서 인근 마을 수천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기고 곳곳에서 건물 균열이 보고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6일 CNN 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제드 맥롤린 리지크레스트 경찰서장은 "최소 건물 두 곳에 화재가 발생했다"면서 "하나는 이동식 주택에 불이 붙었는데 신속히 진화했다"라고 말했다. 화재는 지진으로 인해 가스관이 파열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로 인해 인명 피해나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현지 방송에는 화염에 휩싸인 이동식 주택에 소방관들이 접근해 진화 작업을 벌이는 모습이 잡혔다.

현지 가스업체는 추가 화재 가능성을 우려해 누출 우려가 있는 가스관의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한 상태다.

인구 2만8천여 명의 소도시인 리지크레스트 일부 지역에는 수도관도 파열돼 식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리지크레스트 인근에 있는 트로나 마을은 피해가 더 큰 상황이다.

인구 2천여 명에 불과한 트로나 마을은 현재 전력과 식수 공급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샌버너디노카운티 소방국 대변인 제러미 컨이 CNN 방송에 전했다.

현재 전력선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다.

당국은 트로나 마을 주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차량을 동원하고 있다.

트로나 마을에서 건물 한 채가 무너졌다는 보고가 접수됐으며, 부상자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강진의 진앙에 인접한 차이나 레이크 미 해군 항공무기 기지에도 대피령이 내려져 필수 요원을 제외한 기지 요원들이 대피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 기지는 미 해군이 임차하고 있는 기지 중 최대 규모의 부지로 모하비 사막에 위치해 있다. 지난 4일 규모 6.4 강진과 전날 규모 7.1 강진의 진앙이 모두 기지와 인접해 있다.

이 기지는 작전도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주 방위군은 리지크레스트에 200여 명의 병력을 파견해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데이비드 볼드윈 소장은 "지진 상황을 국방부에 보고했으며, 캘리포니아의 모든 군이 비상상황"이라고 말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샌버너디노카운티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모든 캘리포니아 주민을 대신해 지진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진심 어린 지지를 표한다"면서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한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 차원의 비상사태 선포를 요청했다.

뉴섬 주지사는 리지크레스트를 돌아보고 나서 "처음 봐서는 알아차릴 수 없지만 겉모습만으로 지진의 피해 정도를 속단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뉴섬 주지사는 1억 달러( 1천171억원)의 경제적 피해가 있는 걸로 추정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간에 걸쳐 복구 노력을 지원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캘리포니아 비상관리국의 마크 길라두치 국장은 6일 새벽 "날이 밝으면 피해 상황이 더 전해질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가스 누출로 일부 건물에 화재가 발생하고 식수 공급이 안 되는 상황이 가장 큰 피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비상관리국은 현재 트로나 마을과 베이커스 필드 주민 등 130여 명이 대피소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컨카운티 경찰국 대변인은 "리지크레스트 지역에서 부상자 몇 명이 나왔다"면서 "몇 건의 응급차 출동 사례가 있었지만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대부분 자상이나 가벼운 찰과상으로 치료를 받고 돌아갔다"라고 말했다.

리지크레스트 리저널 병원에서는 입원 환자들이 휠체어를 타고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컨카운티 178번 주(州) 도로는 곳곳에 균열이 생기고 낙석으로 일부 구간이 폐쇄된 상태다. 도로 침하로 통제가 이뤄지는 구간은 약 30마일(48㎞)에 달한다.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 고속도로 바닥이 지진으로 갈라져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인 5일 규모 7.1의 강한 여진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 고속도로 바닥이 지진으로 갈라져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인 5일 규모 7.1의 강한 여진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