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 남부서 규모 6.4 강진…"20년만에 가장 강력"

일부 부상자 발생·건물균열·화재도…LA·라스베이거스서도 진동 느껴져
150여차례 여진 발생, 한인들도 공포에 떨어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한 상점 바닥에 상품이 어지러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한 상점 바닥에 상품이 어지러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강진으로 손상된 파이프에서 물이 분수처럼 솟아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강진으로 손상된 파이프에서 물이 분수처럼 솟아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도로 위 균열이 생긴 부분이 라바콘으로 표시돼 있다. 이날 오전 규모 6.4의 지진이 캘리포니아 남부를 흔들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도로 위 균열이 생긴 부분이 라바콘으로 표시돼 있다. 이날 오전 규모 6.4의 지진이 캘리포니아 남부를 흔들었다. 연합뉴스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했으나 사망자나 큰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 지역에서 일어난 지진으로는 20년 만의 최대 강진이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이날 오전 10시33분(서부시간) 지진이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8.7km였다고 밝혔다. 지진이 발생한 곳은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동쪽으로 240km 떨어진 지역으로, 구체적 진앙은 인구 2만8천여 명의 소도시인 리지크레스트에서 모하비 사막 방향인 북동쪽으로 20km 정도 떨어진 셜즈밸리 인근이다.

본진 이후 규모 4.5의 지진을 포함해 여진이 이어졌다. CNN은 최소한 159차례 여진이 있었다고 전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지진으로 리지크레스트 마을에서는 복수의 부상자가 나오고 집 2채에서 화재가 일어났으며 가스 누출, 도로 균열 등 피해가 발생했다.

LA 남쪽 한인 밀집 거주지역인 풀러턴과 어바인, 북부의 패서디나 등 LA 시내에서도 진동이 감지돼 한인들도 공포에 떨어야 했다. 한인단체나 주재원 카톡방에는 지진 진동과 안부를 묻는 메시지가 쇄도했다고 한 한인단체 관계자는 전했다. 어바인에 사는 한인 주민은 "아파트 3층 거실에 있는데 갑자기 흔들리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