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연락 끊겼던 호주 유학생 풀려나…中 도착

평양 유학 중 돌연 연락이 끊겼던 호주인 대학생 알렉 시글리(29)가 북한 당국에 억류됐다가 풀려났다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4일 밝혔다.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시글리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억류돼 있다 풀려났다"고 말했다.

그는 "그는 안전하고 무사하다. 우리는 북한이 그를 석방했고, 그가 안전하게 그 나라를 벗어났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그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해 더없이 기쁘다"고 덧붙였다.

모리슨 총리는 이어 "호주 정부를 대표해 시글리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노력한 스퉤덴 당국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복잡하고 민감한 영사 사건 해결을 위해 다른 나라 정부들과 함께 신중하게 노력해준 결과"라고 치하했다.

풀려난 시글리는 무사히 중국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으며, 이날 중 일본 도쿄로 이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부터 호주에서 '통일려행사'(Tongil Tours)라는 소규모 북한 전문 여행사를 운영하던 시글리는 작년부터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 과정을 밟다가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시글리가 지난 24일 늦게 혹은 25일에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지만, 평양에 대사관을 두지 않고 서울 주재 대사가 북한 대사직을 겸임하도록 하고 있다.

그런 까닭에 호주 정부는 현지에 대사관을 둔 스웨덴을 통해 시글리의 소재를 파악하고 안전하게 송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