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연구 잠수정 화재로 14명 사망"…"스파이함 로샤리크"


러시아 해군 잠수정에서 화재로 승조원 14명이 숨지는 참사가 났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달 1일 러시아 해역에서 심해 측정 연구를 수행하던 연구용 심해 잠수정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2일 발표한 것으로 AFP통신 등이 전했다.

이 화재로 잠수정 승조원 14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숨졌다. 러시아 매체 RBC 등은 사고 선박이 핵 추진 'AS-12' 심해 잠수함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의 과거 보도에 따르면 AS-12 잠수함은 2003년에 진수했고, '로샤리크'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로샤리크가 심해 항해가 가능한 '극비 스파이 잠수함'으로서, 해저에서 통신 케이블을 도청하거나 절단하는 작전을 할지 모른다고 추측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