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 바이든 '대세론' 흔들리나…해리스·워런 급부상

CNN·폴리티코 여론조사…'지지율 급락' 바이든·샌더스 양강 흔들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2020년 미국 대선을 향한 민주당 경선에서 두 명의 여성 후보가 급부상하고 있다. 본선행 티켓을 잡기 위한 첫 TV토론에서 승자로 평가받는 카멀라 해리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여론조사에서 각각 약진하며 판을 흔드는 것이다.

반면 초반 '양강(兩强)'으로 불리며 여론조사 1·2위권을 형성해온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위상은 약화하는 모양새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달 말 TV토론 직후인 28∼30일 성인 1천61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로 조사(오차범위 ±3%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지지율에서 해리스 의원은 2위(17%), 워런 의원은 3위(15%)를 각각 기록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선두를 보여온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의 지지율로 이번에도 1위를 차지했지만, 5월 CNN 여론조사보다 10%포인트나 급락했다. 반면 5월과 비교해 해리스 의원은 9%포인트, 워런 의원은 8%포인트 뛰어올랐다. 바이든에 이어 2위권을 유지해온 샌더스 의원도 5월 조사보다 4%포인트 내려간 14%의 지지율에 그쳐 4위로 주저앉았다.

해리스의 약진은 TV토론에서 보여준 강력한 논쟁 실력 덕분이라고 CNN은 평가했다. 둘째 날 토론에 나온 해리스 의원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상원의원 시절인 1970년대 흑백 인종통합 교육에 반대한 것을 지적하면서 신랄한 공격을 가했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의 저명한 학자이기도 한 워런 의원은 첫째 날 토론에서 무대를 장악하며 탁월한 존재감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1천472명의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포인트)에서도 TV토론에서 해리스·워런 의원이 가장 뛰어났다는 평가가 나왔다. 해리스는 29%, 워런은 23%의 지지를 받았으며 바이든과 샌더스는 각각 16%의 지지에 그쳤다.

CNN은 이와 관련, "1년 내내 여론조사 선두를 이끌었던 바이든과 샌더스가 갑자기 역풍을 맞고 있다"며 "2020년에는 새로운 정치적 유리천장이 깨질 수도 있다는 전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