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항금지' 이탈리아에 맞선 난민구조선장 "비극 막으려 불복종"

"난민 육지에 데려가려 한일…위험 유발할 의도 아니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난민구조선 '시워치(Sea-Watch)3'을 이끌고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금지' 방침에 맞서 람페두사 항구에 도착한 독일인 선장 카롤라 라케테(31)가 도착 직후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난민구조선 '시워치(Sea-Watch)3'을 이끌고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금지' 방침에 맞서 람페두사 항구에 도착한 독일인 선장 카롤라 라케테(31)가 도착 직후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금지 명령을 어긴 난민구조선 선장이 자신의 행동을 '비극을 피하기 위한 불복종'으로 묘사했다고 AFP통신이 3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난민구조선 '시워치(Sea-Watch)3'을 이끌고 지난 29일 이탈리아 람페두사 항구에 도착한 독일인 선장 카롤라 라케테(31)는 이날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와 인터뷰에서 "그것은 폭력적인 행동인 아니며 불복종의 하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람페두사 섬에 도착한 직후 경찰에 체포된 라케테 선장은 현재 가택연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2일 리비아 영해에서 표류하던 보트에서 52명의 아프리카 난민을 구조한 뒤 이탈리아로 향했다. 구조된 난민 가운데 임산부 2명을 포함한 10명은 하선 허가를 받았지만, 나머지 42명은 공해상을 떠도는 구조선에 갇혀 2주가량을 보냈다.

이탈리아 정부는 난민구조선의 입항 금지 명령을 내리고 지속해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라케테 선장은 이탈리아 당국의 소형 순시선과 충돌을 불사하며 람페두사 섬에 진입했다. 라케테 선장은 순시선에 타고 있던 이들을 위험에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으며 공무집행방해, 불법 난민 지원 등의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

라케테 선장은 "필사적인 상황이었다"며 "나의 목표는 지치고 절박한 사람들을 육지로 데려가는 것 뿐이었다. 나는 어떤 사람도 위험에 처하게 할 의도가 없었다. 나는 이미 사과했고 사죄를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라케테의 변호인은 시워치3가 순시선에 너무 근접한 사실을 인식하자마자 라케테 선장이 엔진 스위치를 껐다면서 위험을 유발하기 위한 고의적인 행동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순시선 활동에 저항한 혐의가 인정되면 리케테는 최장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라케테가 체포된 후 독일에서는 그를 위한 모금이 시작됐다. 30일 자정까지 모금액은 35만유로(약 4억5천만원)를 넘어섰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