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떠는 증세 보인 獨메르켈 총리 "괜찮다"…건강이상설 일축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기자회견장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운데 여성)가 다른 참가국 정상들과 함께 서 있다. 메르켈 왼쪽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서 있다. 최근 공개 행사 중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인 메르켈 총리는 이와 관련 이날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기자회견장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운데 여성)가 다른 참가국 정상들과 함께 서 있다. 메르켈 왼쪽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서 있다. 최근 공개 행사 중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인 메르켈 총리는 이와 관련 이날 "괜찮다"면서 "이런 반응이 나타났던 것처럼 다시 또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최근 공개 행사 도중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직접 건강 이상설을 부인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지난 달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괜찮다"면서 "이런 반응이 나타났던 것처럼 다시 또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증세의 원인이 무엇인지', '의사 진찰을 받았는지' 등의 질문에는 "특별히 얘기할 게 없다"고 답했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 달 27일 베를린에서 열린 법무장관 퇴임식에서 약 2분간 온몸을 떨고 있는 모습이 현지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그는 양 손가락 일부를 맞잡고 있다가 팔짱을 끼는듯하며 오른손으로 왼팔을 잡기도 해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메르켈 총리는 앞서 지난 달 18일에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 도중 뙤약볕 아래서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였다. 그는 이후 탈수 증세가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4년에는 TV 인터뷰 당시 혈압 저하 증세를 보여 방송이 짧게 중단된 적도 있다.

다만, 메르켈 총리는 지난 달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선 비교적 건강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