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 울라운 화산 분화…이재민 1만3천명 '비상사태'

또 다른 섬의 마남 화산도 분화

파푸아뉴기니의 울라운 화산이 분화해 1만3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해당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28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파푸아뉴기니의 뉴브리튼섬에 있는 울라운 화산이 분화해 용암과 함께 엄청난 양의 화산재를 뿜어냈다. 울라운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16개 화산 중에 하나로 꼽힌다.

인근 공항은 활주로에 화산재가 약 3cm 정도 쌓이면서 폐쇄됐다. 울라운 화산은 한 차례 분화 후 안정을 찾았으나, 이날 새벽부터 파푸아뉴기니의 또 다른 섬에 있는 마남 화산이 굉음과 함께 분화를 시작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