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건물 밖으로 떨어진 두살배기, 지나던 10대 소년이 받아

알제리 이민자인 파우지 자바트(17)가 지난 20일 터키 이스탄불의 한 거리를 지나던 중 아파트 2층 창문 밖으로 떨어지는 시리아 어린이 도하 모하메드(2)를 구해내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창가에서 놀던 모하메드를 지켜보던 자바트는 아이가 떨어지자 재빨리 팔을 뻗어 잡아냈고, 덕분에 모하메드는 상처 하나 없이 무사할 수 있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모하메드는 엄마가 부엌에서 요리하는 동안 창가에서 놀다가 창문 밖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