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제재 무시하고 이란원유 수입 강행…갈등악화 예고

이달 100만배럴 운송완료…이란언론 "中정부 차원에서 수입"

중국이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강화 조치 이후 처음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했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미국의 제재를 무시하고 이란 원유를 수입함에 따라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8일 유조선 추적업체인 탱커트래커스 자료에 따르면 약 100만 배럴의 이란산 원유를 실은 이란 국영유조선회사(NITC) 소유 유조선 '살리나' 호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진저우 항에 도착했다. 살리나 호는 지난달 24일 이란 하르그섬에서 출발해 같은달 28일 원유 100만 배럴을 실은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