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주의 vs 다자주의…미·중 G20서 '가치 충돌' 가시화

양자협의로 '각개격파' 나선 美…우군 늘리며 견제하는 中
의장국 일본, 미·중 경쟁에 G20정상 선언문 표현 부심 중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양자 회담 전 만났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양자 회담 전 만났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개막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 가운데)가 양자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개막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 가운데)가 양자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개막한 일본 오사카(大阪)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워 자국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미국과 다자주의를 앞세워 이를 견제하려는 중국의 대립과 경쟁이 가시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맹방인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조차도 "오늘 회담에서는 무역, 군사, 국방 무기 구입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방문 전인 지난 26일(현지시간) 미일 안보조약과 관련해 "일본은 미국이 공격받아도 전혀 우리를 도울 필요가 없다"며 형평성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까지 9개국 정상과 회담할 예정인데, 양자 접촉을 선호하는 그가 미국 제일주의를 앞세워 상대국 정상들로부터 유리한 합의를 끌어내려 할 것이라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전망했다.

미국의 이러한 태도를 비판해온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일본에 입국한 이후 기회 있을 때마다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수호'를 강조하며 대미 견제에 나서고 있다.시 주석은 지난 27일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이번 G20 회의에서 '자유무역과 다국주의를 지키자'는 확실한 메시지를 함께 (국제사회에) 내자"고 제안했다.

의장국 일본은 미·중의 대립이 G20 정상회의를 원만하게 마무리짓는데 어려움을 초래할까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일본은 정상 선언문이 채택되지 못하는 만약의 사태를 피할 필요가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지적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26일 아베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파리협정을 거론한 뒤 "만약 각국 정상이 환경문제에 대해 야심적으로 전진할 수 없다면 모이는 의미가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제 협력을 중시하는 마크롱 대통령이 G20에서 미국의 자국 제일주의가 분위기를 지배하지 못하도록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