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부호 "난 상위 1%…내 세금 올려 부서진 계층사다리 고쳐라"

0.1% 슈퍼리치 '부유세' 주장 바통터치

미국 0.1% 슈퍼리치들이 부유세 도입을 촉구한 뒤 상위 1% 부자 중에서도 동참 의사가 나왔다. 미국의 억만장자 엘리 브로드(85)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기고를 통해 "나는 1%에 속한다"며 "제발 내 세금을 인상해달라"고 촉구했다.

 

경제잡지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브로드는 현재 재산이 67억 달러(약 7조7천500억원)로 미국 내 78위, 세계 233위를 달리고 있는 억만장자다. 리투아니아에서 온 유대인 이민자의 아들인 브로드는 건축업체 KB홈, 금융회사 썬아메리카를 포천 500에 올릴 정도의 자수성가를 과시했다.

부유세는 내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뜨거운 이슈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에서 상위 0.1%에 해당하는 슈퍼리치 19명은 지난 24일 대권 주자들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자신들에게 부유세를 물려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