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의 입→트럼프 입…신임 백악관 대변인에 그리샴

샌더스 이어 우먼파워 과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샴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유세에 도착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말 물러나는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후임에 그리샴을 임명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샴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유세에 도착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말 물러나는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후임에 그리샴을 임명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신임 백악관 대변인에 임명된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대변인 스테파니 그리샴이 백악관 주랑을 따라 걸아가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25일(현지시간) 미국 신임 백악관 대변인에 임명된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대변인 스테파니 그리샴이 백악관 주랑을 따라 걸아가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스테파니 그리샴이 차기 백악관 대변인 겸 공보국장이 될 것이라는 걸 발표하게 돼 기쁘다. 그녀는 나와 2015년부터 함께 일 해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새로운 '입'에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이 전격 발탁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말 물러나는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후임에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샴을 임명했다고 외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더스 대변인에 이어 다시 여성이 발탁,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우먼 파워'를 다시 보여주게 됐다. 그리샴 대변인의 낙점 발표는 멜라니아 여사의 트윗을 통해 이뤄졌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스테파니 그리샴이 차기 백악관 대변인 겸 공보국장이 될 것이라는 걸 발표하게 돼 기쁘다. 그녀는 나와 2015년부터 함께 일 해왔다"며 그리샴 신임 대변인이 공보국장도 겸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리샴 신임 대변인이 겸직하게 될 공보국장 자리는 폭스뉴스 공동대표 출신의 빌 샤인 전 공보국장이 지난 3월 백악관을 떠난 뒤 공석인 상태였다. 그는 초대 대변인이었던 숀 스파이서, 그리고 샌더스 대변인에 이어 트럼프 행정부 들어 세번째 백악관 대변인이 됐다. 그리샴 대변인은 2016년 대선 초창기부터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일해 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