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G20 전후 '19개국·기구' 수뇌와 양자회담...문재인 대통령과는 정상회담 일정 안 잡혀

트럼프-시진핑은 29일 회동...무역협상 재개가 성과될 듯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사카(大阪)에서 28~29일 열리는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총 19개국·기구 수뇌와 양자 회담을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간 정상회담은 G20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29일 이뤄질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38개 국가 및 국제기구가 참가하는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의장을 맡는 아베 총리는 다자회의 외에 양자 회담 일정으로만 최소 19개를 잡아 놓고 있다. 아베 총리는 26일 G20 정상 가운데 맨 먼저 일본 땅을 밟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첫 양자 회담 테이프를 끊는다.

이어 G20 개막 하루 전인 27일 오전 유럽연합(EU)의 도날트 투스크 정상회의 상임의장(대통령)과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을 접견하고, 오후에는 세네갈(초대국), 인도, 아르헨티나, 호주 정상과 차례로 회동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2013년 취임 후 일본을 처음 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양자 회담도 27일 오후 여는 것으로 일정을 잡았다. G20 개막일인 28일 오전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회담하는 등 바쁜 일정을 이어간다. 일본 신문들은 그러나 26일 자 보도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회담 여부에 대해선 한국 청와대 관계자가 열리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고위 관리는 G20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의 정상회담 목표는 양측이 무역협상을 재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담판을 벌이더라도 당장 무역협상 타결은 어려우며 지난 5월 이후 사실상 교착 상태에 빠진 양국 간 무역협상 재개가 기대할 수 있는 성과일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