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해역서 북한 어선 침몰…"선원 4명 실종, 6명 구조"

러 센터 "폭풍우로 조난해 1주일 버텨, 파나마 선박이 생존자 구조"

러시아 인근 해역에서 북한어선이 침몰해 북한 선원 6명이 구조됐으나 나머지 4명은 실종됐다.

24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부산해경서는 지난 22일 오후 8시 48분께 러시아 인근인 북한 나진 동방 463km 해상에서 북한어선이 침몰해 인근을 지나던 2만6천t급 파나마 선적 A호가 구조 작업을 벌였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자는 한국에 있는 한 선박보험사 직원으로 A호 선주의 연락을 받은 중국 선박보험사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해 들었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침몰 당시 이 북한어선에는 북한 선원 10명이 타고 있었으며 6명은 A호 선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나머지 4명은 실종된 상태다.

A호는 지난 23일 오후 9시께 한·일 중간수역인 독도 북동방 118km 인근 해상에서 일본 해경 함정에 구조된 북한 선원 6명을 인계했다. 일본 측에 따르면 이들은 24일 오전 6시 15분께 일본 해역을 항해하던 북한 상선에 재차 인계됐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