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총리 0순위 존슨, 이번엔 美극우 정객 배넌의 '코치'에 곤욕

여자친구 다툼과 함께 총리 경선 악재로 등장

영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미국의 극우 정객 스티브 배넌의 정책 조언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지도자로서 자질과 판단력에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언론들은 존슨 전 장스이 연하의 여자친구와의 다툼에 이어 두 가지 장애를 맞게 됐다고 23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지냈던 배넌은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지가 입수한 동영상에서 존슨 전 장관이 지난해 테리사 메이 내각으로부터 탈퇴한 후 가진 첫 의회의 연설 텍스트에 대해 자신과 깊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존슨 전 장관에게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당시 주도했던 브렉시트 주장을 의회 연설에서 반복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존슨 전 장관은 당시 연설에서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방안이 영국을 '비참한 혼돈'에 빠트릴 것이라고 맹비난했었다.

배넌의 주장에 대해 존슨 전 장관 측은 지난해 하원 연설을 전후해 두 사람이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이 있으나 향후 두 사람 간 만남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이후 두 사람 간에 만남은 물론 아무런 접촉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존슨 전 장관은 온건한 통합 지도자를 내세우고 있고 또 앞서 배넌과의 친교설에 대해 '좌파의 망상'이라고 일축한 바 있어 이번 사건은 그에게 타격을 입히고 있다.

보수당 대표 경선에서 존슨 전 장관을 뒤쫒고 있는 제레미 헌트 현 외무장관은 존슨의 '성품'(character) 문제를 핵심 쟁점으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존슨 전 장관이 경찰까지 출동한 여자친구와의 다툼에 대해 당당하게 해명하지 못하는 '겁쟁이'라고 이례적으로 인신공격을 퍼부었다.

헌트 장관은 특히 존슨 전 장관이 오는 10월 31일 시한까지 EU와 합의를 할 것인지, 아니면 합의 없이(노딜) 브렉시트를 단행할 것인지 가장 기본적인 문제에 대해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보수당 의원들이 그의 총리 선출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