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 '플라스틱 쓰레기 청소기' 프로젝트, 실패 딛고 재도전

작년 첫 투입 땐 파도·바람에 파손…4개월 수리해 재배치

태평양을 떠다니는 막대한 규모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개발된 이른바 '대양 청소기'가 한 차례 실패를 딛고 재도전에 나섰다.

23일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비영리 재단인 '오션 클린업 프로젝트'는 작년 9월 태평양에 투입됐다가 파손된 해양 쓰레기 수거장치를 4개월 만에 수리해 최근 재배치했다고 밝혔다.

오션 클린업 프로젝트의 창설자인 네덜란드인 보얀 슬라트가 디자인한 이 장치는 바다 위를 떠다니는 600m 길이의 'U'자 모양 파이프 아래에 3m 깊이의 막(screen)을 달아 플라스틱 쓰레기를 잡아 놓도록 설계됐다.

모인 쓰레기는 수개월마다 지원 선박이 수거해 지상으로 옮긴 뒤 재활용한다.

하지만, 작년 처음 투입됐던 이 장치는 끊임없는 파도 등 혹독한 여건을 견디지 못하고 약 4개월 만에 망가지고 말았다.

슬라트는 "자연이 이번에는 놀랄 거리를 더 많이 준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어느 쪽이든 우리는 이 (태평양 쓰레기 수거) 캠페인과 관련해 더 많은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태평양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이 태평양 해상에는 '거대 쓰레기 섬'(The Great Pacific Garbage Patch)이 존재하며, 이 쓰레기 더미의 면적은 작년 기준으로 한반도 면적(22만3천㎢)의 7개 크기인 약 155만㎢에 달했다.

16살 때 지중해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하던 중 물고기보다 비닐봉지가 더 많이 떠다니는데 충격을 받아 오션 클린업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는 슬라트는 거대 쓰레기 섬의 50% 이상을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 줄어들지 않는다면 이런 노력도 언 발에 오줌을 누는 격으로 큰 효과가 없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매년 800만t의 플라스틱이 바다로 쏟아지며, 이는 1분에 트럭 한 대꼴로 바다에 쓰레기를 쏟아붓는 것과 같은 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