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 공습 취소한 날 '사이버 공격'은 강행

美사이버 사령부, 이란 정보 단체·미사일 통제 컴퓨터 등 공격한 듯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군 드론(무인기)을 격추한 날 미국이 이란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미군 사이버 사령부가 지난 20일 이란의 정보 단체를 공격했다고 작전을 보고받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드론 격추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 군사시설 공격을 명령했다가 작전 개시 직전 취소한 날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레이더 기지와 미사일 발사대 등을 겨냥한 공격을 취소했지만, 온라인 공격은 무력 충돌의 문턱을 넘지 않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AP통신도 익명을 요구한 2명의 미국 관리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이버 공격 승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은 이달초 이란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유조선 피격 사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준비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공격 대상은 지난 13일 오만해 유조선 공격에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보이는 이란 정보 단체를 비롯한 복수의 컴퓨터 시스템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이란의 미사일 발사대를 통제하는 컴퓨터 시스템도 공격 대상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다만, 미사일 발사 시스템에 대한 사이버 공격의 성공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NYT는 부연했다. 이란이 실제로 미사일을 발사하고 그것이 실패해야만 공격의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NYT는 구체적인 내용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번 공격은 일시적으로 이란 정보 단체의 네트워크를 마비시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또 사이버 공격의 효과는 일시적일 것이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네트워크 연결이 끊어진 컴퓨터는 복구작업을 통해 정상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공격은 다른 작전과 함께 시행할 때 가장 효과적이다. 또 상대의 군사적 능력을 제거할 수 없으며 기껏해야 지연시키는 정도라고 NYT는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