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사태, 대만 대선에 파장…친중 후보들도 '일국양제' 반대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을 둘러싼 홍콩의 대규모 반중시위가 대만 대선의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친중노선을 표방해온 최대 야당인 국민당의 유력 경선후보들도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잇따라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가장 유력한 국민당 후보로 꼽히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도 홍콩 시위에 냉담한 태도를 보이다 여론의 비판으로 인기가 떨어지자 태도를 바꿔 일국양제 반대로 돌아서는 등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독립을 지향하는 여당인 민진당에는 순풍으로 작용하고 있다.

21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국민당 경선 후보인 궈타이밍(郭台銘. 68) 훙하이(鴻海)정밀공업 회장은 지난 16일 "홍콩의 일국양제는 실패했다"고 잘라 말했다. 궈 회장은 중국 정·재계와의 관계가 강점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이번에는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여당인 민진당 후보로 확정된 현직 차이잉원(蔡英文. 62) 총통은 경제정책에 대한 불만 등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당 후보들에게 크게 뒤져왔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