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정상회의서 '로힝야 이슈' 주요 의제 부각

미얀마 실권자 수치도 참석해 송환방안 등 논의 전망

제34회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가 20일부터 나흘간 방콕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로힝야 이슈'가 주목을 받고 있다. 정상회의 주요 의제로 마련돼 관련국 간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외신들에 따르면 미얀마의 실권자인 아웅 산 수 치 국가자문역도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의 초청을 받아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수치 자문역은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을 방관하거나 두둔한다는 이유로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을 받아 왔다.

그러나 정상회의를 앞두고 최근 아세안 국가 외교관리들을 잇달아 만나면서 로힝야족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정상회의에서 의미 있는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