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북핵대표 北에 대화재개 촉구…美재무부는 러 회사 대북제재

'시진핑 방북' 앞두고 이도훈 "한미 전 남북정상회담"…비건 "유연한 접근"

한미 북핵 수석대표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나란히 민간행사에 참석, 북한의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날 동시에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혐의로 러시아 금융회사에 대한 제재를 단행하는 등 시 주석의 방북을 몇시간 앞두고 밀착 과시에 나선 북·중을 향한 경계의 메시지도 발신하며 강온 병행에 나섰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이날 워싱턴DC에서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 행사에 참석, 한반도 현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 본부장은 북한이 대화 재개에 나설 것을 강조하면서 "다가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북한이 호응해올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다시 한번 북측에 제안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북한과의 협상을 향한 문이 활짝 열려 있다.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실질적인 방식으로 대화를 재개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희망한다"면서 "북미 양측 모두 협상에 있어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이것만이 외교 안에서 진전해 나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한 대화 재개 의지를 밝혔다. 그는 북한의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 없이는 충분한 진전을 이룰 수 없다면서도 실무협상의 전제조건은 따로 없다며 '조건 없는 대화 재개' 입장을 공식화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북한이 국제금융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게 해 제재회피를 도운 혐의로 러시아 회사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측은 제재 방침과 관련, 사전에 주미 대사관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